권덕철 "거리두기 준수 어려워…10월말~11월초 단계적 일상회복"
권덕철 "거리두기 준수 어려워…10월말~11월초 단계적 일상회복"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9.2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2021.9.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강승지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에 대해 10월 말~11월 초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28일 밝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초청토론회에서 "접종률이 오르고 확진자도 늘고 있지만,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준수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1차 접종 75%, 접종 완료 46.6%로 상당 수준 올라왔지만, 이날도 신규 확진자는 2289명으로 2000명대 확진자를 유지했다. 특히 추석 연휴 직후에는 확진자가 3000명대로 치솟았다.

권 장관은 "예방접종률이 당초 목표한 10월 말 기준 전 국민 70% 수준이 되기 때문에 확진자 수보다 위중증 환자나 사망률을 통해 방역 정책을 새로 해야 한다는데 동의하고 전문가 의견도 듣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접종률이 높아진 선행 국가처럼 단계적 회복 방안을 논의하고 시행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 고령층은 90%, 일반국민 80% 접종이 완료되는 10월 말이 전환할 수 있는 시기로 본다"며 "면역 효과가 있으려면 2주가 필요해 11월 초가 될 것으로 보는데 그때 단계적 회복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해외 백신 패스 사례 등을 들어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더라도 델타 변이의 전파력이 대단하고 미접종자도 여전히 많이 남아있다"며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사적모임이나 다중이용시설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10월 말 확진자가 3000명대를 유지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권 장관은 "그 수준일 수 있지만 의료체계가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며 "그 상황에서는 전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3000명대 확진자가 계속 나오면 의료대응체계를 추가해 다른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